top of page

   별거 아닌 말입니다.

​   그저 지나가도 좋을 페이지에 사적인 문장을 적어도 되나 싶은 말들.

   WWW. 총괄편집장을 맡고 벌써 2년이 지났습니다.

   지난한 두 해였지요.

   활동 방식도 달라지고 사이트에 올라가는 내용도 변했습니다. 이제라도 지금의 방식이 정착되어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, 저는 곧 이곳을 떠나는군요.

   그럼에도 제가 담당한 동화의 구절이 떠오르는 하루입니다.

WWW.

bottom of page